채소 듬뿍 멸치 국물 소면 국수

멸치 국물 소면 국수 레시피

국수 좋아하시나요? 제가 국수를 몹시 자주해먹습니다. 반찬 못 마땅하면 떠오르는게 국수 더라고요. 어제 양념 간장 만들어 두었으니 오늘은 집에 있는 채소 모듬으로 썰어 넣고 멸치로 국물 맛 내서 소면 삶아 양념 간장 넣고 후루룩 점심으로 해결했지요. 잔치 국수라고 해야 할라는지 소면 국수라고 해야 할라는지 고민 고민하다가 잔칫 국수 보다 채소가 듬뿍 들어가고 가만 생각해보니 요즘 잔치에 소면 국수 내놓는 집 별로 없지 싶어서 그냥 소면 국수로 갈랍니다. 혼자 잘 놀지요?

지난 해 인가 지지난 해인가 … 한국 갔을 때 외숙모님께서 볶아 먹기도 좋고 국물 내기도 좋다고 골라 주신 멸치 한봉다리를 들고 와서 볶아도 먹고 국물도 내 먹다가 냉동실에서 말라 비틀어진 멸치가 있어서 그것도 처치 할 겸. 마른 것은 마른 멸치니까 용서하는데 바스라진 것은 우짤라는지 바스라진 멸치 사진에 안나오게 비켜가느라 애썼으니까네, 누구나 할 줄 아는 요리지만 애썼나비다 생각하고 보세요. ^^

멸치 국물 소면 국수 레시피

멸치 육수 소면 국수 만들기

멸치 국물 재료(2인분)

국물용 멸치 한줌, 감자 큰것 반개, 당근 1/3개, 애호박 반개, 양파 1/4개, 다진 마늘 1큰술, 대파 썰어서 한줌, 달걀 2개, 소금 두꼬집, 후춧 가루 한 꼬집, 간 맞출 국간장

그리고 소면 200 그램

양념 간장, 잘게 썬 김치는 옵션

DSC_2475

 

달걀은 작은 공기에 소금과 후춧 가루 넣고 풀어 놓으시고, 채소들은 채 썰어 준비하세요.

DSC_2477

냄비에 물 1.2리터 정도 부어 멸치 넣고 중간 불보다 약간 센불에서 끓이세요.

DSC_2479

멸치 국물이 보글 보글 끓어 오르면 제일 잘 안익는 채소 감자와 당근 그리고 양파를 넣고 끓입니다.

DSC_2481

또  다시 국물이 부글부글 끓어 오르기 시작하면 애호박 넣으시고요.

DSC_2482

다시 국물이 부글 부글 끓어 오르기 시작하면 풀어둔 계란 넣으시고 후리릭 숟가락으로 저어주어 달걀을 풀어준 뒤에

DSC_2483

다진 마늘과 대파 넣고 국간장으로 간 맞춘 다음 불 끄세요. 국물을 끓이면서 지저분하게 끓어 오르는 거품은 중간 중간 숟가락으로 걷어내셔야죠.

DSC_2487

소면 국수를 삶아야 먹겠죠? ㅎㅎㅎ 물 넉넉히 부은 냄비에 소금 한두꼬집 넣고 끓여주세요. 부글 부글 끓기 시작하면 소면을 넣고 집게로 중간 중간 들어 올렸다 놨다 하면서익을 때까지 삶아주세요.  국수류 삶을 때는 거품이 넘치기 쉬우니까 냄비는 넉넉히 큰걸로 하시고 넘칠 것 같다 싶으면 찬물 살짝 살짝 부어 주세요.

DSC_2488

익은 국수는 찬물에 헹궈 물기 빼서 그릇에 담고

DSC_2491

 

끓여둔 멸치 국물 부어서 식탁으로 송송 썬 김치와 양념 간장 들고 고고~~.

 

DSC_2506

김치랑 양념 간장 얹어서리

 

 

DSC_2519 (1)

말아 먹어요.

 

DSC_2530

국물을 넉넉히 해서 사진 찍는 동안 국수가 불어 국물을 중간에 더 부어주었는데 저녁에 또 한그릇 먹을 만큼 남았네요. 남은 국물로 저녁에 또 먹을라고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