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 시원한 수박 쥬스

수박 쥬스 레시피

여름에 반가운 과일이 수박과 참외 아닐까요. 타는 듯한 무더위에 수분 공급도 하고 몸에 독소도 배출해주는 시원한 과일. 홍콩에서는 사시 사철 수박을 마트에서 볼 수 있고 가격 또한 착한 편이지만, 한국의 노란 참외는 한 여름 조차 찾아 보기가 아주 힘듭니다. 대신 여러 종류의 색 다른 멜론을 맛 볼 수 있지요.

제 어머니께서 수박과 참외를 좋아하셨던 관계로 여름이면 자주 먹던 과일들인데, 시집 온 후에 제 남편은 수박과 참외 스타일이 아니라서 가끔 제가 먹고 싶어 사오면 같이 먹긴 먹으면서도 수박 씨 발라내는 걸 귀찮아합니다.

그러면서 하는 얘기가 멕시코에 가면 길거리에서 큰 통에 담아 신선한 수박 물(Watermelon Agua Fresca )이라고 판다나요.

가만히 그 음료 얘길 들으면 그냥 수박 갈아 라임 즙 넣은거네…라고 저 혼자 궁시렁 대지요.

 레몬이나 라임이 흔한 동남 아시아에서도 수박을 이렇게 만들어 많이 마십니다.

태국에 여행 갔을 때 마셔보았고, 발리에서는 멜론으로 이렇게 만든 쥬즈를 마셔 본 적이 있고요.

탄산의 톡 쏘는 느낌을 싫어하는 저에겐 갈증 달래기에 아주 좋은 음료였습니다.

여러분들도 입맛도 없고 힘빠지는 무더위에 수분 공급도 하고 몸안에 독소도 배출 할 겸 과일과 레몬 으로 간단하게 믹서기나 브랜더에 갈아 쭉 들이켜 보세요.

 

수박 쥬스 레시피

 

  

 スイカ ジュースレシピ 
 

재료 (4컵)

    수박 3컵 정도

     라임이나 레몬즙 1큰술 정도

     시럽이나 설탕 적당량

     수박 쥬스나온것 1/4 정도의 찬물
얼음 듬뿍 

 スイカ ジュースレシピ
수박 담고 얼음 한두개 담고 설탕 조금 넣고 라임이나 레몬 즙 한큰술 정도 넣고 갈아요. 레몬이나 라임 즙 아주 소량만 넣어도 시원스러운 맛이 팍팍 살아요.
생전 처음 파파야 먹을때 울 아자씨가 라임 이나 레몬 쥬스 끼얹어 먹는거라고 해서리 “참 아는것도 많고 가지 가지 찾는다…” 요래 혼자 한국 말로 꿍얼 거렸는데용, 고게 별거 아닌거 같아도 확실한 차이가 있더라고요..
드실때 생수 수박 갈은거의 1/4정도 양 타서리 얼음 넣은 유리잔에 따라 마시면 되는거지요.
수박 갈은거 400 밀리리터 정도면 물 100밀리리터 부어 섞으심 되요.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