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파파야 샐러드, 타이 솜땀

매콤한 그린 파파야 샐러드 들고왔습니다. 홍콩은 죽음의 찌는 무더위가 연속되고 있습니다.
물론 피비 아지매는 새까맣게 타서 이웃 필리핀 가정부랑 구별이 안되고 있는 상태입니덩.^^

그린 파파야 샐러드

그린 파파야 하면 그린 파파야 향기라는 영화 하나가 떠오르는데 그린 파파야 샐러드는 약간 쾌쾌한 냄새가 나야 맛이있는 샐러드죠. 태국어로는 솜땀이라고 합니다.솜땀은 우리에겐 타이 음식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라오스가 오리지날이라고 하네요.
‘땀막훙’이라는 라오스 이름이 태국으로 전해지면서 솜땀이란 이름이 되었고 지역마다, 주부들 마다 각기 입맛에 맞게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무 생채 나물 비슷하면서 동남아시아 양념이 들어가 색다른 음식. 그린 파파야 샐러드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재료는 물론 그린 파파야.
사진에서 보시는 것 처럼 아직 노랗게 익은 부분이 전혀 없는 파파야입니다.
영화에도 그린 파파야 향기란 제목이 있듯이 요걸 칼로 깍아 내고 채칼로 써는 동안 향긋함이 코끗을 맴돕니다.^^

그린 파파야 외에 마늘, 타이 칠리, 피쉬 소스, 팜슈가, 라임 쥬스와 땅콩이나 캐쉬넛이 기본으로 들어갑니다.
이외에 소금에 절인 게살과 게 액젓이 들어가 쾌쾌한 맛을 첨가하기도 하고 싱싱한 게를 뽀샤서 같이 무치기도 하고 새우살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없으시면 피쉬소스로 마무리하셔도 무난합니다.
그럼 간단하게 그린 파파야 샐러드 만들어 볼까요.

 그린 파파야 샐러드 레시피

그린 파파야 샐러드 레시피

 재료 (1대접 조금 넘게 나옵니다.)
그린 파파야 1개(보통 무 반토막 정도), 체리 토마토 한줌,
마늘 3쪽, 타이 칠리 6개, 새우 말린것 3큰술, 땅콩이나 캐쉬넛 한줌,
라임 쥬스 2큰술, 팜 슈가 반큰술이나 흑설탕 반큰술,
간 맞출 피쉬소스

 옵션으로 생 새우나 게 조금 뽀샤서 같이 무쳐 주세요.

그린 파파야 샐러드 그린 파파야는 껍질 벗기고 채칼 굵은 것으로 채치세요. 중간 크기 파파야 채 썰어 놓으니 무 반토막 정도 채썬 만큼 나오네요.
체리 토마토는 반 잘라 놓고, 라임은 꾹 짜서 쥬스 2큰술 만들어 놓고요.  마늘과 칠리는 절구에 빻아 놓으세요. 저는 새우 말린게 조금 밖에 없어 같이 빻았습니다. 말린 새우는 프라이 팬에 살짝 볶아 따로 담아 놓으시고 땅콩과 캐쉬넛도 대충 뿌셔서 살짝 볶아 놓으세요.

빻은 마늘과 고추에 팜슈가나 흑설탕 넣고 라임 쥬스 넣고 피쉬 소스 좀 넣어서 잘 섞은 뒤에… 널찍한 볼에 파파야 채썬것, 체리 토마토, 그외 넣고 싶으신 채소(저는 당근 쪼끔 넣었습니다) 넣고 절구에 빻은 소스 넣고 피쉬소스로 간 잘 맞춰서 버무린뒤 견과와 볶은 새우 뿌려서 드시면 되고요,

팟타이나 볶음밥 같은 타이 음식에 곁들이면 한층 상큼한 그린 파파야 샐러드… 재료가 생소해서 그렇지 만드는건 별거 아니지요? 재료 준비만 되면 간만 잘 맞춰 드시면 됩니다.ㅎㅎㅎ

 

댓글 남기기